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는 지난 8일 경기 의정부시의 명물인 부대찌개 축제에 참석해 “의정부는 한·미관계의 상징적인 도시”라며 “미군부대가 많은 의정부에서 부대찌개가 유래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축제에 초청해 준 의정부시와 안병용 시장,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축제장에서 부대찌개를 직접 먹어보니 너무 맛있고, 앞으로도 많이 먹겠다”고 말했다. 의정부시는 이틀간 일정으로 부대찌개 특화 거리에서 제11회 부대찌개 축제를 열었다.

부대찌개가 언제, 어디서, 어떻게 생겼는지 정확한 기록은 없지만 미군부대가 많은 의정부에서 유래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960년대 미군부대에서 나온 햄과 소시지, 베이컨 등을 재료로 볶음 요리를 만들다가 단골이 늘면서 밥과 어울리는 요리를 찾았고 볶음을 찌개로 바꾸면서 ‘부대찌개’가 탄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