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재 새누리 의원 "사후면세점 주무관서 왜 없나"

입력 2016-10-09 19:01 수정 2016-10-10 04:41

지면 지면정보

2016-10-10A6면

정가 브리핑
사후면세점이 최근 3년6개월 사이에 급증했지만 이를 책임지는 주무부서가 없다고 박명재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9일 지적했다. 박 의원이 이날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 3296곳이던 사후면세점은 올해 6월 기준 1만3982곳으로 늘었다. 사후면세점은 3만원 이상 물건을 구매한 외국인이 부가가치세와 개별소비세를 출국할 때 돌려받는 제도가 적용되는 점포다. 박 의원은 “사후면세점이 급증하는 과정에서 과도한 리베이트 등 여러 문제가 속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