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10일 0시부터 '총파업'

입력 2016-10-09 16:24 수정 2016-10-09 16:24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앞서 예고한 대로 10일 0시부터 전면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9일 밝혔다.

화물연대는 정부가 8월30일 발표한 '화물운송시장 발전방안'을 폐기하고 화물 노동자를 위한 법·제도 개선에 나설 때까지 파업할 계획이라고 선언했다.
화물차 차주의 차량을 운송사업자 명의로 귀속시키는 '지입제'를 폐지하고 화물차 총량을 유지하고 표준운임제를 법제화하라는 것 등이 이들의 핵심 요구다.

화물연대는 10일 오전 11시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와 부산 신항, 부산 북항 3곳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어 파업 결의를 다지고 정부 등에 교섭을 요구할 계획이다.

화물연대 측은 "물류대란을 막고자 정부에 진정성 있는 대화를 촉구했으나 정부가 '과적 기준 완화를 통한 대체운송', '업무개시명령 불응 시 화물운송종사자격 취소', '파업 참가 시 유가보조금 지급 정지' 등 위법한 방식으로 파업 파괴에만 골몰한 채 대화를 전면 거부해 총파업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