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투자상품 개발 등 사내 벤처로 보수적인 은행 문화 바꾼다

입력 2016-10-09 16:23 수정 2016-10-09 16:37

신한은행은 사내 벤처 태스크포스(TF)를 위한 전용 사무실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9일 발표했다.

신한은행은 올 상반기 전 직원 공모를 통해 혁신 아이디어를 받고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3개를 선정, 지난 7월부터 아이디어 구체화 작업에 착수했다. 아이디어 공모에 머물지 않고 별도의 내부 벤처 조직을 구성해 사업 추진 권한을 부여한 사례는 은행권에서 신한은행이 처음이다. 조용병 신한은행장은 “빠르게 변하고 있는 금융 환경에 맞춰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개발하려면 신한은행의 방대한 지적 재산에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의 특징인 창의성과 혁신성을 결합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사내 벤처 제도 도입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사내벤처 TF를 통해 구체화 작업 중인 모델은 고객 수익률 연동형 투자상품과 생활 밀착형 정보제공 플랫폼, 기업고객을 위한 공장회수 지원 펀드 등이다. 신한은행은 사내 벤처 직원들이 독립적인 전용 사무실에서 편한 복장으로 자유로운 시간에 출퇴근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과제 추진에 몰입할 수 있는 업무 환경을 지원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성공에 집착하지 않고 혁신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제도의 핵심적인 취지”라며 “창의적 인재를 양성하면 은행도 혁신기업으로 거듭나 차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