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의 반등으로 선진국과 신흥국 증시의 탈동조화 현상이 종료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윤창용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9일 "국제유가의 상승으로 명목지표의 반등과 함께 원자재 풍부국이 경기 침체에서 벗어날 것"이라며 "한국의 통관 기준 수출이 올 3분기까지 7분기 연속 감소했던 주된 배경은 주력 수출품인 석유화학 및 정제제품의 수출단가 하락 영향이 컸다"고 말했다.

수출 물량의 완만한 증가세에 더해 유가 반등으로 수출단가까지 오르면 4분기부터 전년동기 대비 수출의 '플러스(+)' 전환이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러시아와 브라질 등 원자재 풍부국도 그동안의 역성장에서 벗어나 내년에는 플러스 성장을 예상했다.
국제유가는 올 2월 배럴당 26달러까지 떨어진 후 미국의 셰일오일 생산 감소와 약달러 반전, 석유수출국기구(OPEC) 감산 합의 기대 등으로 반등하고 있다.

윤 연구원은 "유가 반등으로 신흥국 경기가 살아나고, 인플레이션 기대심리 상승에 따라 이연됐던 선진국 경제 주체들의 소비와 투자 동반이 예상된다"며 "이 경우 세계 경제는 본격적인 회복 국면에 진입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유가 반등으로 신흥국 증시는 이익 개선과 함께 주가수준 상승까지 기대된다는 판단이다.

그는 "2013년부터 2년 넘게 진행됐던 선진과 신흥 시장간 탈동조화가 종언을 고할 수 있다"며 "내년에는 선진과 신흥 시장간에 누적됐던 자산 수익률의 차이를 줄이는 흐름이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