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공기업]

한국전기안전공사, '정부3.0 공익사업' 안전교육 강화

입력 2016-10-11 16:41 수정 2016-10-11 16:41

지면 지면정보

2016-10-12C7면

전기 화재 발생률 선진국 수준으로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이상권·사진)는 전기 화재가 전체 화재 원인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낮추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 지난 수년간 20%대에 머물고 있는 전기로 인한 화재 비율을 올해 선진국 수준인 15%대로 끌어내리는 것이 목표다.

어린이들이 한국전기안전공사 본사에서 전기 안전과 관련한 시설을 확인하고 있다.

전기 화재 줄이는 데 ‘최선’

전기 화재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전기로 인한 화재 발생 요인을 찾아 예방하는 것이 우선이다. 전기안전공사는 무엇보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저소득 홀몸노인, 장애인 가구 등 사회 취약계층 가구에서 발생하는 화재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기안전 119’ 사업이 대표적이다. 안전공사 직원이 언제든 긴급 출동해 전기 사용 중 고장 등 각종 불편사항을 해결해주는 서비스다. 전화 한 통(국번 없이 1588-7500)이면 무료로 응급조치를 받을 수 있다.

2012년부터는 교통 여건상 ‘전기안전 119’ 서비스를 이용하기 힘든 도서 오지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한 ‘전기안전보안관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현지 전기공사업체나 전기기술업자와 협약을 체결해 이들에게 관련 업무를 맡기는 방식이다. 해당 지역은 기존 울릉도, 백령도, 우도에 이어 올해 인천 석모도와 자월도, 교동도 등을 추가했다. 전국 24개 도서 3만6000여가구 주민을 대상으로 전기안전보안관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공사의 이런 노력으로 2013년 8889건(점유율 21.7%)이던 전기 화재 발생 건수는 지난해 7759건(17.5%)으로 줄었다. 전기화재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94년 이후 처음으로 전기 화재 점유율을 매년 2%포인트씩 2년 연속 감축하는 데 성공했다.
‘안전 취약 세대’인 어린이들을 위한 ‘지역아동센터 전기설비 개선 사업’도 공사가 역점을 두고 있는 공익사업이다. 취약계층 어린이들이 방과 후 안전하게 머물며 보호받을 수 있는 보육복지기관의 전기설비 시설 등을 개선해주는 사업이다. 아이들에게 보다 쾌적한 학습 환경을 제공해주기 위한 것이 목적이다.

지난해와 올해에 걸쳐 전국 4000여개 지역아동센터 중 시설 개선 사업 지원을 요청한 630곳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마쳤다. 이 중 전기설비의 노후화 정도가 심한 334곳을 선정해 관련 시설을 개선할 계획이다. 전기안전공사는 2019년까지 총 69억원의 예산을 마련해 전체 지역아동센터의 절반인 2000여곳의 전기설비 시설 등을 개선할 계획이다.

예방 교육도 확대

공사는 또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안전한 전기 사용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공사가 매년 발간하는 ‘전기재해 통계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일어난 전체 감전사고자 2883명 가운데 15세 미만 어린이와 청소년 피해자만 358명에 달했다. 전체의 12.1% 수준이다. 이는 전기직 종사자 다음으로 높은 비중이다. 대부분 주택에서 일어난 생활안전 사고다.

공사는 어린이와 청소년 감전 사고를 막기 위해 5세 이하 영유아부터 어린이와 청소년, 대학생, 임산부와 주부에 이르기까지 생애주기별로 특화한 전기안전교육 프로그램을 꾸준히 확대해왔다.

매년 전국 지역별로 순회공연을 펼치는 전기안전 체험인형극을 비롯해 어린이 서포터즈 지원, 전기안전 직업체험관 운영, 콘텐츠 공모전 개최, 전기안전교육지도사 양성 등이 대표적이다.

내년부터는 초·중·고등학교 교과서에 전기안전과 관련한 내용이 실릴 예정이다. 이상권 사장은 “어린이를 위한 안전사업은 미래를 위한 투자”라며 “생애주기별 전기안전 교육과 같은 국민 중심의 ‘정부 3.0’ 공익사업들이 차질 없이 완료되면 전기 재해를 줄이는 것은 물론 우리 사회의 양극화를 해소하는 데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