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경찰서서 40대 남성 분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수원 경찰서에서 신원미상 남성이 분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9일 오전 8시 46분께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남부경찰서 본관 지하에서 40대로 추정되는 신원미상 남성이 몸에 시너를 뿌리고 분신했다.

이 남성은 전신 3도, 근처에 있던 경찰관은 하반신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