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식어 빼고 성장만 얘기해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이 9일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의 공정성장론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국민성장론, 정운찬 전 국무총리의 동반성장론을 동시에 겨냥해 ‘한가한 소리’라고 비판했다.

유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성장이네, 공정성장이네, 동반성장이네 다 성장하지 말자는 이야기”라며 “(박정희 전 대통령의) ‘한국적 민주주의’가 독재하자는 이야기였듯이 수식어가 붙는 것은 다 가짜”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격차해소나 경제민주화를 외칠 때가 아니다”며 “바둑에서 수순이 중요하듯 경제도 마찬가지다. 하나도 성장, 둘도 성장, 셋도 성장”이라고 말했다. 격차해소와 공정성장은 안 전 대표가 평화통일, 4차 산업혁명과 함께 자신의 대표 브랜드로 제시한 슬로건 중 하나로, 유 위원장이 소속 정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안 전 대표를 정조준해 각을 세운 것이다.

그는 “지금은 심각한 경제위기로 경제를 살리는 게 시급하다. 경제가 살아나면 반드시 분배를 개선하고 복지를 확대해야 한다”며 “그래야 유효수요가 충분히 확보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심각한 경제위기 상황에서 정치권은 국민에게 달콤한 말로 일관해왔다”며 “특정 인물이나 후보를 겨냥해 한 말은 아니며 경제를 살려내는 계기를 마련하는 대선이 돼야 한다는 생각에서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