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나혼자산다’ 김연경이 터키에 진출했던 당시 힘들었던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서는 터키 배구팀 페네르바체에서 활약 중인 배구선수 김연경의 싱글 라이프가 공개됐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김연경은 하루 일과를 마치고 같은 팀 선수들과의 저녁 식사 자리에 참석했다.

김연경은 인터뷰에서 “처음 페네르바체에 왔을 때는 내일이라도 짐 싸서 돌아가고 싶었다”며 당시 힘들었던 심경을 토로했다.
김연경은 “아시아 선수가 거의 없던 시절이었고, 다른 선수들이 은근히 나를 따돌리는 게 느껴졌다. 공도 주지 않았다.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고 버거웠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김연경은 “하지만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왔기 때문에 이러고 있으면 안 되겠다 싶어서 내가 먼저 선수들에게 다가갔다. 그리고 경기에서 모든 걸 보여주면 선수들의 생각이 바뀌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열심히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연경은 같은 팀 소속 선수들에 대해 “지금은 항상 힘들 때 옆에 있어주니까 편해졌다”며 소중한 관계가 되었음을 언급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