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만원을 넘어선 삼성전자 주가는 당분간 우상향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증권업계는 관측하고 있다. 3분기 영업이익이 갤럭시노트7 리콜 여파에도 예상보다 좋게 나온 데다 헤지펀드 엘리엇이 제기한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 기대까지 맞물리고 있어서다.

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전날보다 0.89% 오른 170만6000원으로 마감된 삼성전자 주가는 장 초반 171만6000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노근창 HMC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오는 27일 이재용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 등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환원정책을 강화할 것이란 얘기가 나오는 데다 실적도 양호하다”며 “주가는 조금 더 우상향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엘리엇의 제안으로 공론화된 삼성 지배구조 개편도 주가에 긍정적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 엘리엇은 삼성전자를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나눈 뒤 지주회사를 삼성물산과 합병해 삼성그룹 지주회사로 만드는 방안을 제안했다. 또 30조원 규모의 현금배당도 하라고 주장했다. 류용석 현대증권 투자전략팀장은 “리콜 사태 이후 15% 정도 오른 만큼 숨고르기를 하면서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