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스페셜리스트

정명국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 3팀장
“중고거래 사기 90%는 10년 전에도 쓰이던 낡은 수법에 당합니다.”

정명국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 3팀장(사진)은 7일 “구매 희망자가 줄 섰다면서 입금을 재촉하거나 다른 사람이 올린 사진을 도용하는 사기꾼에 속는 사람이 아직도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팀장은 2005년부터 사이버수사 분야를 맡고 있는 전문가다. 인천청·서울 서대문경찰서 등에서 사이버수사 업무를 담당하다 지난 1월부터 서울청 사이버수사 3팀을 이끌고 있다.

기본만 지켜도 웬만한 인터넷 직거래 사기는 예방할 수 있다는 조언이다. 정 팀장은 “거래하기 전에 사기 신고나 접수됐던 전화번호와 계좌번호를 확인할 수 있는 ‘경찰청 사이버캅’이나 사기피해 정보공유 사이트 ‘더치트’를 통해 판매자 신원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금전 피해를 막기 위해선 1000~2000원의 수수료가 들더라도 안전결제를 사용하는 게 필수라고 강조했다. 정 팀장은 “평소 안심하고 쓸 수 있는 안전결제 서비스를 정해놓고 활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당부했다.
문제는 통상의 예방법을 무력화하는 ‘10%의 신종사기’라고 했다. 요즘엔 조직적인 사기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3월 서울 중부경찰서는 중국에 있는 총책의 지시를 받아 200명에게 허위매물을 팔아 2억7000만원을 가로챈 일당 3명을 구속하기도 했다. 정 팀장은 “인터넷 직거래는 법적으로 피해금 인출을 막기 위한 계좌 지급정지가 어렵다 보니 피해금 인출이 쉽다는 점을 해외 사기조직들이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팀장은 가짜 안전결제 사이트를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월엔 에스크로 등 안전결제 사이트와 겉모양이 같은 가짜 안전결제 사이트를 만들고 굴착기를 판다고 속여 4명에게서 1억5000만원을 빼돌린 20대 4명이 구속됐다. 피해자들은 사기범들이 보내준 안전결제 사이트 주소에 들어가 결제했다 피해를 봤다. 정 팀장은 “외양은 진짜와 똑같지만 웹사이트 주소(URL) ‘l’을 ‘1’로 바꾸는 등 미세하게 다르게 만든다”며 “각별하게 주의하지 않으면 알아채기 힘들다”고 말했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