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가 한미약품의 늑장공시 사태를 계기로 공시제도와 공매도 규제 개선안을 내놓기로 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7일 열린 금융위 간부회의에서 "한미약품 사태가 발생한 원인을 정확하게 분석해 필요한 사항에 대해 최대한 조속히 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제도 개선을 위해 규제가 필요한 경우 시장이 위축되지 않도록 문제의 원인을 해소하는 데만 집중해 최소한의 범위로 한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이 기술 수출 계약 해지를 정식 통보받기 전에 관련 정보가 외부로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와 협조해 신속하고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현장조사와 카카오톡을 통한 제보를 토대로 수집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며 "위법 행위가 발견되면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 소속 5급 사무관이 산하 금융기관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되는 등 불미스러운 일이 불거진 데 대해서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사건으로 금융위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지 않도록 검찰 조사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