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2 지진 발생 당시 주요 정부기관 10곳 중 2곳꼴로 기상청이 발송한 긴급 지진통보 팩스를 첫 회에 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은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같은 내용의 기상청 자료 분석 결과를 전했다.

기상청은 내륙에서 규모 3.5 이상(해역은 4.0 이상) 지진이 발생하면 2분 이내에 팩스, 인터넷,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주요 정부기관 및 국가기관 사업자 등에 ‘지진속보’를 전송하게 되어 있으며, 이후 정밀 확인을 통해 5분 이내 ‘지진통보’를 하게 돼있다.

그러나 황 의원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규모 5.1과 5.8의 강진이 잇달아 발생했을 당시 기상청이 총 4회에 걸쳐 지진발생 통보 팩스를 발송한 결과 1회 이상 받지 못한 기관이 전체 561개 중 95개(17%)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사고 발생 후 첫 번째 팩스를 수신하지 못한 주요 기관들을 살펴보면 청와대를 비롯해 국가정보원, 국무총리비서실, 국민안전처, 국방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 한국수력원자력, 한국공항공사, 항공기상청 등 재해재난 업무 관련 기관이 다수 포함돼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