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은 태풍 '차바' 피해 지역인 울산시에 수해복구 성금 50억원을 기탁한다고 7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과 이재민들을 위해 사용될 수 있도록 울산시청에 성금을 전달했다.

현대차그룹은 또 일 평균 1000㎏ 규모 세탁물을 처리할 수 있는 7t 트럭을 개조한 '세탁구호차량'을 활용해 이재민을 돕기로 했다. 여기에 생수, 라면 등 기본 생필품도 지원한다.

현대·기아차는 이달 31일까지 태풍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돕기 위해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해 특별점검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