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북핵·미사일 도발 가능성 커"…비상 대기

입력 2016-10-07 10:07 수정 2016-10-07 11:20
군 당국이 비상대기태세에 들어갔다. 북한이 오는 10일 노동당 창건일 전후로 6차 핵실험이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 등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서다.

군 관계자는 7일 “북한은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생일이나 사망일, 국가 기념일 등을 맞아 도발해온게 그간의 관례였다”며 “노동당 창건일과 이달 중순 미국에서 열리는 한·미안보협의회(SCM)를 계기로 도발을 해 올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 군과 정보 당국은 우선적으로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2번, 3번 갱도에서 6차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 갱도 입구에는 대형 가림막이 설치돼 추가 핵실험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양국 당국은 판단하고 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1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을 이전 사진들과 비교한 것을 바탕으로 “풍계리 핵실험장의 북쪽 갱도 입구 부근에서 트럭으로 추정되는 큰 물체와 입구 건물 옆의 건축자재들로 보이는 물체들이 새로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우리 군은 이와함께 북한이 노동·무수단 등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따라 노동미사일 기지와 무수단 미사일이 배치된 강원도 원산지역 등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