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하하 SNS

방송인 하하와 가수 별 부부가 둘째 아이를 가졌다.

하하와 별 소속사 관계자는 7일 "별이 둘째를 임신했다. 현재 임신 4개월째에 접어들었다"며 "두 사람과 주변인들 모두 둘째 임신 사실을 접하고 무척이나 기뻐하고 있다"고 전했다.

출산은 4월 예정이며, 현재 별은 태교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 결혼한 하하와 별은 이듬해 7월 첫째 아들을 품에 안은 바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