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박근혜 정부의 비리조차 창조적"

입력 2016-10-07 09:27 수정 2016-10-07 15:36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박근혜 정부의 권력형 비리가 점입가경으로, 불공정한 한국의 끝을 보는 것 같다”며 “비리조차도 역대 없었던 창조적인 행태”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국민으로부터 받은 권력으로 기업 주머니를 털고, 기금을 출연한 기업에 특별사면 혜택을 주고, 또 다른 비리가 밝혀질까 봐 통합 재단을 만든다고 한다”며 “민생 국감을 내팽개치고 대통령 측근 비선 실세를 비호하는 국감으로 치닫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민생이 어찌 배틀이 되겠느냐. 민생은 권력을 섬기는 게 아니라 국민을 섬기는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세균 국회의장에 대해선 헌법과 국회법에 따라 사회를 봤다는 이유로 공안부에 사건을 배당하고 대통령 측근과 대통령 연루 여부를 따져야 하는 권력농단형, 권력부패형 미르 사건은 고발 사건의 하나로 치부해 형사부에 배당했다고 한다”며 “국민이 ‘참 웃기다’라고 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