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 11일째…화물열차 운행률 40%대

입력 2016-10-07 09:24 수정 2016-10-07 09:24
철도파업 11일째인 7일 전체 열차운행률이 평시의 84% 수준으로 떨어졌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KTX와 통근열차는 평소와 같이 100% 운행한다. 그러나 화물열차는 249대에서 101대로 줄어 운행률이 40.6%에 머물게 된다.

수도권 전철은 2052대에서 1858대로 줄어 90.5% 운행한다.

새마을호는 52대에서 30대로 줄어 57.7%, 무궁화호는 271대에서 168대로 줄어 62.0% 수준으로 운행한다.

전날 파업 주동자 16명이 직위 해제되면서 직위해제자는 모두 161명으로 늘었다.

파업참가 인원은 7423명, 복귀자는 269명이며 파업참가율은 전체 노조원 기준 40.5%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이날 오후 코레일 서울사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직원들에게 업무에 복귀할 것을 호소하고 국민에 불편을 끼치고 있는 데 대해 사과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