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도 외면한 북한 "노동당 창건일에 축전 안보내"

입력 2016-10-07 09:11 수정 2016-10-07 09:12
올해 북한의 노동당 창건일(9월9일)에 축전을 보낸 해외 정상의 수가 예년보다 크게 줄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7일 보도했다.

VOA는 지난 8월 말부터 10월 5일까지 북한 관영 매체에 실린 기사를 분석한 결과 북한의 정권수립일을 전후해 정상 명의의 축전을 보낸 나라는 40개국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4년과 2015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16개와 15개 국이 줄어든 것이라고 VOA는 전했다.

북한의 가장 가까운 우방 가운데 하나인 중국도 축전을 보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시진핑 국가주석을 비롯한 정부와 공산당 지도자들 명의의 축전을 보냈고, 이전에도 후진타오 주석 등의 명의로 꾸준히 축전을 보냈었다고 VOA는 설명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