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청와대가 미르·K스포츠 의혹 특검 상황 만들어"

입력 2016-10-07 08:52 수정 2016-10-07 08:53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7일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해 "한마디로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특검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은 최순실, 차은택씨 등에 대한 국감 증인 채택을 거부하면서 그 책임을 야당과 교문위에 돌리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또한 "지금 청와대가 박지원의 안보관에는 일일이 대응하는데 그럴 때가 아니다"라며 "고구마 줄기처럼 파면 나오는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에 대해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지금 진실을 밝히지 않아 훗날 역사의 죄인이 되지 않기를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그는 "청와대가 관련 의혹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데 아마 꿀리는 게 많을 것 같다"며 "대통령의 불통과 정부의 무능이 야기한 경제위기와 민생위기를 극복하는 가장 시급한 길은 노동자 탓 야당 탓만 하는 정부의 태도를 바꾸는 일"이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회의를 시작하면서 태풍 차바 수해현장에서 구조활동 중 숨진 강기봉 소방사에 대해 명복을 빌고 유가족을 위로하면서 "정부는 자랑스러운 우리 영웅 강 소방사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태풍 피해 수습에 만전을 기하고 소방관 처우개선과 안전에도 각별한 대책을 세워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