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7일 북한이 노동당 창건일(10월10일)을 앞두고 핵 또는 미사일 도발을 할 가능성에 대해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국가안보실에서 북한의 움직임에 대한 보고가 없었느냐는 물음에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부는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달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 지시한 ‘준(準) 국가비상체제’를 현재도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비상상황은 계속된다고 봐야 한다”고 전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