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차바'로 침수돼 생산 라인이 중단된 현대자동차 울산2공장이 7일 오전 9시 사흘 만에 다시 가동한다.

지난 5일 오전 11시께 공장이 멈춘 뒤 사흘 만이다.

이날 오전 6시45분 출근한 1조 근무자는 조업 재개를 위해 마지막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현대차는 전날 오후 7시부터 2공장을 시운전했지만, 실제 가동까지 가지 못했다. 토사가 섞인 물을 안전하게 빼내기 위해 시간이 걸렸다. 2공장은 싼타페와 아반떼 등을 생산한다.

현대차는 5일 태풍이 닥친 날 2공장에 이어 엑센트와 벨로스터 등을 생산하는 1공장도 낮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 생산라인이 멈췄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