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7일 농심(315,5003,500 +1.12%)의 실적 부진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36만5000원에서 33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 증권사 한국희 연구원은 "3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1.2% 늘어난 5523억원, 영업이익은 47.8% 감소한 196억원 수준"이라며 "시장 기대치를 크게 밑돌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국내 라면 부문 매출 감소세가 계속된 데다 경쟁 비용도 높았던 것이 원인"이라며 "지난해 2~3분기 짜왕 등 신제품 효과 극대화 이후 후속작들의 수익 창출력이 크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그는 "해외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16.6% 성장을 보일 전망"이라며 "주력 시장인 중국과 미국에서 상반기 수준의 호실적을 달성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 연구원은 "주력 라면 브랜드의 가격을 인상하면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될 것"이라면서도 "가격 인상 단행은 쉽지 않다"고 전망했다.

그는 "경쟁 환경이 농심에 불리하게 바뀌고 있다"며 "과거보다 규모가 커진 후발 업체들의 저가 제품 공세, 유통업체들의 PB제품 등 경쟁 강도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