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내년부터 서울시립대 등록금 전액면제를 심각하게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6일 본인의 SNS방송 '원순씨의 X파일'에서 "우리도 내년부터 (시립대) 전액면제할까봐요"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노량진 고시촌에서 공무원 시험 준비생들과 함께 한 이날 방송에서 조선시대 성균관 학비가 무료였다는 EBS 최태성 강사의 말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서울시 재정을 어디에 쓰는 게 좋냐. 미래에 투자를 해야한다. 청년이 미래잖아요" 라며 "오늘 심각하게 고민해보겠다"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