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판교에 'AI·빅데이터 사무소' 개소

입력 2016-10-06 19:04 수정 2016-10-06 19:04

6일 열린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 판교 R&BD 사무소 개소식. (왼쪽 3번째부터 차례로) 곽재원 경기과학기술진흥원장, 최두환 포스코ICT 사장, 포스텍 김도연 총장, 서영주 정보통신연구소장, 이근배 삼성전자 SW R&D센터 전무.

[ 김봉구 기자 ] 포스텍(포항공대)이 인공지능(AI)·빅데이터 분야 공동연구 및 창업을 위한 전전기지를 설립, 6일 문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포스텍은 이날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포스코ICT 사옥에서 ‘정보통신연구소 판교 R&BD 사무소’ 개소식을 열었다. R&BD는 연구·개발(R&D)에 사업화(Business)까지 결합한 개념으로, 이 사무소는 포스텍이 창업이나 판교 소재 벤처기업과의 협력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신설했다.
포스텍이 강점을 가진 AI와 빅데이터 분야를 특화할 계획이다. 서영주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장은 “이번 사무소 개소를 계기로 AI와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중점 분야 연구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창업 및 사업화를 적극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포스코ICT 등 계열사들과 교류하며 공동연구와 전문인력 양성에 나서고, 포스코가 추진 중인 AI와 빅데이터를 이용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사업도 R&BD 사무소를 통해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사무소 개소식에는 김도연 포스텍 총장을 비롯해 황은연 포스코 사장, 최두환 포스코ICT 사장, 곽재원 경기과학기술진흥원장, 이근배 삼성전자 소프트웨어 R&D센터 전무 등이 참석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