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협회, 제약바이오협회로 개명 추진

바이오협회·바이오약품협회 등 '반발'

세 협회 소속부처 달라…정부도 난색
‘한국제약바이오협회’로 이름을 바꾸려던 한국제약협회의 계획이 차질을 빚고 있다.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한국바이오협회 등 바이오산업 유관 단체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는 데다 정부 부처들마저 난색을 보이고 있어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제약협회의 명칭 변경에 대해 바이오협회와 바이오의약품협회 의견을 들었다. 제약협회는 지난 8월 이사회를 열고 제약바이오협회로 협회명을 바꾸기로 의결했다. 제약협회 관계자는 “한미약품 녹십자 등 200여개 회원사 중 4분의 1이 바이오 의약품을 개발·생산하고 있다”며 “시대적 변화상을 반영해 바이오를 포괄하는 단체로 협회가 역할을 하기 위해 명칭 변경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제약협회 주무부처는 보건복지부다. ‘보건복지부 소관 비영리법인의 설립 및 감독에 관한 규칙’ 제6조에 따라 제약협회는 명칭 변경 등 정관 개정 사항에 대해 복지부 장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바이오협회와 바이오의약품협회가 반대하고 나서면서 제약협회의 명칭 변경에 급제동이 걸렸다. 두 협회는 바이오 관련 단체가 늘어나면 산업계에 혼란을 주는 것은 물론 정책 건의 기능이 중복된다는 이유 등으로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60년 전통의 제약협회에 바이오기업 회원을 뺏길 수 있다는 우려도 없지 않다. 한 관계자는 “바이오산업에 대한 진지한 고민 없이 나온 조치로 찬성할 이유와 명분이 없다”고 말했다.

제약협회 내에서도 갈등을 빚고 있다. 복제약(제네릭) 등을 주로 취급하는 중소 제약사들이 느끼는 박탈감이 상당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바이오 유관 단체 세 곳이 이름을 둘러싸고 신경전을 벌이는 것이 바이오제약산업 정책을 담당하는 부처 간 기득권 다툼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제약협회(복지부), 바이오협회(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의약품협회(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은 주무부처가 서로 다르다. 업계 관계자는 “바이오산업이 각광받자 부처끼리 주도권을 잡으려는 경쟁이 치열하다”며 “힘을 모아 산업을 육성해야 할 때에 갈등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깝다”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