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의 '국민성장'에 견제구 던진 김종인

입력 2016-10-06 18:01 수정 2016-10-07 13:15

지면 지면정보

2016-10-07A6면

"경제민주화 이해 부족"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는 6일 문재인 전 대표의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에 대해 “성장과 경제민주화를 동시에 추구할 수 있다고 상당히 거창하게 말을 하지만, 실질적으로 경제민주화가 성장에 지장을 주는 것이 아니다”며 “(경제민주화에 대해) 이해를 잘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경제민주화와 경제 성장이 상충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민주화를 성장에 장애가 되는 것처럼 생각하는 것에 납득이 안 간다”며 “경제민주화는 실질적으로 시장을 계속 보완해 나가자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이미 저성장 기조에 들어가 2%대의 성장을 넘어서기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남경필 경기지사를 언급하면서 “가끔 만나 경제민주화를 논의한다”면서도 “경제민주화라는 말에는 공감하지만 방법에선 생각이 달라 (남 지사와는) 크게 논의하거나 협의할 의향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에 대해서는 “(정부가) 부작용을 최소화하려는 준비가 부족했다”며 “지금이라도 점검단을 꾸려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후폭풍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