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사진)은 6일 “일부 대기업과 공공부문, 금융부문 노조는 여전히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 하고 있다”고 ‘귀족노조’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강소·벤처·스타트업, 청년매칭 2016년 잡 페어’ 행사에 참석해 “세계 경제 부진 속에서 우리 주력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산업 개편과 구조조정은 경직된 노동시장의 저항에 부딪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노동개혁 법안들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깊은 잠에 빠져 있다”고 야당을 겨냥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