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헬스케어 등 신성장산업, 중국에 크게 밀려"

입력 2016-10-06 18:15 수정 2016-10-06 21:01

지면 지면정보

2016-10-07A14면

한국경제연구원 보고서
정부가 중점 육성하고 있는 주요 신성장산업인 소프트웨어와 헬스케어 부문에서 한국 기업이 중국에 크게 밀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 6일 내놓은 ‘주요 신성장산업의 기업 국제비교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자산 기준 세계 시스템소프트웨어 100대 기업에 중국은 17개 기업이 이름을 올렸지만 한국은 7개에 그쳤다. 응용소프트웨어 부문에선 한국 기업은 2개, 중국 기업은 20개로 중국이 10배 많았다. 헬스케어 장비 부문에서 중국 기업은 6개, 제약 부문에선 20개에 달했지만 이 두 부문에서 한국 기업은 100대 기업에 포함되지 못했다.

이태규 한경연 연구위원은 “공공 소프트웨어사업에 대기업 참여를 제한하는 등 기업 규모에 따라 성장을 막는 산업 규제를 폐지해 산업별로 세계 20위권의 글로벌 플레이어를 육성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한국은 정부 공공 소프트웨어사업에 대기업 참여를 제한하고 있어 공공사업 실적이 필요한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 연구위원은 “단기간에 기술적 장벽을 넘을 수 있고 지식재산권 확보도 가능한 인수합병(M&A)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중국은 약 660조원의 국부펀드에 힘입어 공격적인 해외 M&A를 추진한 결과, 2014년 해외 M&A 건수가 2013년 대비 5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