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료 2650원…거리별 차등부과
하루 평균 4만3000여명이 이용하는 인천~서울 광역버스 요금이 오는 12월 대폭 인상된다.
인천시는 지난 5일 버스정책위원회를 열어 인천~서울 간 18개 노선 광역버스(빨간버스) 기본요금을 2500원에서 2650원으로 6% 올리는 방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동거리에 따라 요금을 차등부과하는 거리비례제도 도입한다. 이동거리가 30㎞ 이상이면 기본요금 외에 5㎞마다 100원씩 더해 최대 700원을 더 내야 한다.

거리비례제를 적용하면 인천~서울역 노선보다 인천~강남 노선 이용객의 부담이 상대적으로 커진다. 인천~서울역 노선 승객의 85.6%는 이동거리가 30㎞ 미만이기 때문에 기본요금만 내면 된다. 인천~강남 노선은 이동거리 30㎞ 이상인 승객이 91.6%에 달한다. 9200번, 9201번, 9300번, 9500번, 9501번, 9802번 등 인천과 강남을 오가는 버스 승객 대부분은 거리비례제 요금을 추가로 내야 한다.

가령 60㎞ 이상 거리를 이동하는 승객은 현재 기본요금 2500원만 내지만, 거리비례제를 적용하면 기본요금 2650원에 거리비례 요금 700원을 합쳐 3350원을 내야 한다.

인천=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