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서정수 교수 옥관문화훈장 받는다

입력 2016-10-06 18:20 수정 2016-10-07 02:03

지면 지면정보

2016-10-07A32면

한글 유공자 10명 훈·포장
제570돌 한글날을 맞아 고 서정수 전 한양대 명예교수(왼쪽)가 옥관문화훈장을 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9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한글날 경축식에서 훈·포장 및 표창을 받는 ‘한글 발전 유공자’ 10명을 6일 발표했다. 포상 대상은 옥관문화훈장 1명, 화관문화훈장 1명, 문화포장 2명, 근정포장 1명, 대통령표창 2명, 국무총리표창 3명이다.

서 전 교수는 한글학자 외솔 최현배 선생의 우리말본 이후 최고의 종합 문법서로 평가받는 국어 문법을 집필했다. 화관문화훈장을 받는 이기용 고려대 명예교수(오른쪽)는 전산형태론 등의 책을 통해 국어 정보화에 크게 기여했다. 문화포장은 이탈리아 카포스카리대에서 한국문학을 가르친 두르소 빈첸차 교수, 중국 푸단대 등에서 한국어 인재를 양성한 장바오유 교수가 받는다. 근정포장은 옥철영 울산대 교수, 대통령 표창은 북미한국어교육자협회와 임옐비라 러시아 사할린국립대 교수, 국무총리 표창은 오동춘 한글학회 감사와 히샴 카다와르디 주한 사우디아라비아 대사관 문화원장, 경북 문경시가 수상한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