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6일 울산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해 "오늘 오후 부산에서 긴급 당정 현장회의를 개최해 피해 복구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태풍 피해가 가장 심각한 울산시 중구 태화동 태화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재난과 관련있는 정부 부처의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오후 8시 30분 새누리당 부산시장에서 회의를 하고 복구 지원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또 "울산 침수지역을 둘러보니 재난지역 선포 기준을 넘은 것 같다"며 "정부 가용 예산을 빨리 투입해 복구 타이밍을 놓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