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청은 올해 8월 신설법인이 8204개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2.1% 증가했다고 6일 발표했다. 8월 설립된 법인 수로는 최대치다.

중기청 관계자는 "법인 등록 일수가 이틀 증가하고 제조업 분야 신설법인이 증가하면서 전체 신설법인 수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8월 새로 생긴 법인의 업종별 비중을 보면 도소매업(1896개, 23.1%)이 가장 많았다. 제조업(1747개, 21.3%), 부동산임대업(826개, 10.1%), 건설업(788개, 9.6%) 등이 뒤를 이었다.

대표자 연령을 기준으로는 40대(2996개, 36.5%), 50대(2107개, 25.7%)가 설립한 법인이 많았다. 30대 이하는 도소매업체를 많이 설립했고 40~50대는 제조업체 위주로 설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