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가 2015년 당기 순이익의 5배에 달하는 256억원의 성과급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조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성과급 지급현황에 따르면 조폐공사는 최근 5년간 임직원에게 1070억원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특히 2015년에는 당기순이익(50억원)의 5배인 256억원을 직원들에게 성과급으로 줬다. 윤 의원에 따르면 2015년 조폐공사는 임직원에게 지급한 성과급 평균은 2100만원이었다. 김화동 사장은 1억500만원, 상임이사진은 평균 7500만원의 성과급을 받았다.

매년 적자에 시달리던 조폐공사는 성과급 지급을 위해 예비비를 당겨쓴 것으로 드러났다. 윤 의원은 조폐공사가 낮은 당기순이익으로 성과급 지급이 어려워지자 매년 예비비를 통해 성과급을 집행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오랫동안 적자를 벗어나지 못했던 조폐공사가 최근 수익을 올리기 시작하자마자 성과급을 퍼주고 있다”며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기업이니만큼 합리적인 성과급 운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폐공사 측은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성과급을 지급했다”며 “경영실적의 평가 결과에 따라 지급여부와 지급률이 결정된다”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