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로닉, 황반 치료장비 '알젠' 美 FDA 허가

입력 2016-10-06 13:57 수정 2017-07-07 10:10

루트로닉(대표 황해령)은 황반 치료 레이저 기기 ‘알젠’이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받았다고 6일 발표했다.

이번 허가는 황반에 발생하는 모든 부종에 대한 광범위한 허가다. 황반은 시력을 담당하는 시세포의 50% 이상이 밀집해 있는 곳으로 치료 과정에서 이상이 생기면 망막이 다칠 수 있어 그동안 레이저 치료가 불가능했다. 알젠은 세계 최초로 망막을 손상시키지 않고 레이저로 치료할 수 있는 의료기기다.

루트로닉은 이번 FDA 허가를 통해 현재 한국과 유럽에서 진행 중인 당뇨병성 황반부종(DME)과 중심성장액맥락망막병증(CSC) 임상에 대한 미국 확대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황해령 대표는 “이번 FDA 통과로 알젠을 이용한 비급여 시술이 가능해졌다”며 “미국 임상 확대 및 급여 시장 진입 등을 구체적으로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