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복구 서비스 캠프 설치하고 무상 점검 및 수리 서비스

경동나비엔(대표 최재범)이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울산 지역의 보일러 긴급 복구 지원(사진)에 나섰다.

경동나비엔은 6일 태풍 차바로 인한 집중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지원하고자 ‘수해지역 긴급 복구 서비스 캠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울산시 태화동에 설치한 캠프를 중심으로 서비스 인력을 투입, 피해 지역 보일러에 대한 무상 점검 및 수리 서비스를 시작했다. 경동나비엔 관계자는 “Touch Spirit(고객의 마음에 감동을)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빠르고 정확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에게 쾌적하고 안락한 생활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