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스키스 컴백

젝스키스 컴백

16년 만에 돌아온 그룹 젝스키스의 신곡이 오늘(6일) 밤 공개된다.

젝스키스는 7일 자정 신곡을 공개하며 연예계 활동에 박차를 가할 예정.

이 가운데 발가락 부위 통증 재발로 팬들의 걱정을 샀던 멤버 강성훈에게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앞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강성훈이 예전에 다쳤던 발가락 부위의 통증이 재발해 콘서트가 끝난 직후 응급실에 갔다. 새로운 부상이나 큰 증상은 아니다. 다소 통증이 있었던 것일 뿐 활동엔 지장이 없을 것"이라 설명해 팀 활동을 무사히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