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노쇼(no show)’로 인한 추정 손실액이 지난 5년간 35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이 6일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도별 철도승차권 노쇼로 인한 추정 손실액이 5년간 3500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철도공사의 반환 수수료 수익도 5년간 687억원 동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쇼가 줄지않는 것은 예약 취소 시 반환 수수료가 400원에 불과하다는 점이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인터넷 예약시 출발 1시간 전에만 취소하면 400원을 제외한 표값을 돌려받을 수 있다. 그러다 보니 특히 귀성객이 많은 명절 때 한 사람이 여러 시간대의 표를 예매하고 막판에 취소하는 경우가 많다.

김 의원은 “최근 No-Show가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데, 공사의 반환수수료 수익이 늘어나는 웃지 못할 사태도 이러한 사회 현상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노쇼의 증가는 결국 국민의 여객 이용편의와 안전 저하에도 영향을 끼치는 원인이 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다만 국민의 반발을 우려해 “반환 수수료 수익을 공익서비스의 재원으로 활용하는 등 결단을 통해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내야 할 것”이라며 “이에 대한 손실은 국민의 여객이용편의와 안전을 위해 국토교통부에서도 상응하는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