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의 쉐보레는 5~6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임직원 및 영업 사원 170여명을 대상으로 '제 5회 쉐보레 제품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는 제임스 김 사장과 데일 설리번 영업·AS·마케팅부문 부사장이 참석해 마케팅 및 판매 전략을 논의했다. 제임스 김 사장은 하반기 내수판매 확대를 위한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쉐보레는 올해 국내시장에서 폭넓은 세그먼트의 다양한 신제품과 고객 중심의 우수한 서비스를 통해 지속적으로 긍정적인 내수판매를 유지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도 고객 취향과 시장 트렌드에 맞는 판매 및 마케팅 전략을 강화해 내수 판매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워크숍을 통해 제품별 시장 공략을 위해 수립된 의견과 아이디어를 판매 일선과 공유하고 영업 일선과의 활발한 의견 교환을 강화할 것"이라며 "제품의 상품성 강화 및 판매 향상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국GM은 이번 워크숍을 위해 경차부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까지 쉐보레 제품 라인업 차량 18대와 주요 경쟁 모델 등 총 29대의 시승차를 준비하고 비교 시승을 진행했다. 경쟁 모델과의 장단점을 직접 체험하고 쉐보레 차량의 경쟁력을 분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