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항공기, 연기 경보장치 오류로 긴급착륙

입력 2016-10-06 09:53 수정 2016-10-06 09:53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연기 경보장치 오류로 이륙 1시간여 만에 긴급착륙했다.

6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필리핀 클락으로 향하던 OZ707편 여객기가 화물칸에서 연기 감지 경보가 울려 오후 11시께 제주공항에 착륙했다.

해당 항공기 기종은 A321이다. 당시 승객 119명이 타고 있었다.
해당 항공기는 상공에서 소화 조치를 한 후 제주공항에 착륙했다. 정비사와 소방대가 합동 점검을 벌인 결과 경보장치에 오류가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회사 측은 "연기 감지 경보가 울리면 즉각 소화 기능을 작동시킨 뒤 안전을 위해 회항하는 것이 매뉴얼 상 조치"라고 설명했다.

승객들은 한밤중 공항에서 5시간 넘게 발이 묶였다가 이날 오전 4시30분께 회사 측이 제공한 대체 항공기를 타고 클락으로 출발했다.

아시아나 항공기에서는 일주일 전 동일한 오류가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27일(현지시각) 승객 358명을 태우고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출발해 인천으로 향하던 OZ201편(A380) 여객기가 화물칸의 연기 경보장치 오류로 이륙 3시간 만에 LA로 되돌아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