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차량통신 적용 자율주행 기술 시연

입력 2016-10-06 09:37 수정 2016-10-06 09:53
이통사 최초 통신 기반 자율주행기술 개발
서울대와 기술 시연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이동통신사 최초로 '차량통신(V2X)'을 적용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은 서울대 지능형자동차IT연구센터와 V2X 및 영상인식으로 자율주행 차량의 탐지거리를 확대하는 기술을 공동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V2X는 신호등과 같은 도로 인프라 및 주변 차량과의 통신을 통해 운전 중 교통상황 관련 정보를 교환·공유하는 기술이다.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카 구현을 위한 핵심기술로 평가된다.
이날 서울대와 기술 시연에 나선 SK텔레콤은 V2X를 구현하기 위해 서울대 관악캠퍼스에 차량전용 통신망을 설치했다. 차량전용 통신망은 5GHz 대역을 이용하며 하이패스에 적용된 것과 비슷한 근거리통신망 기술의 일종이다. 자동차가 가까이 접근하면 통신망을 통해 교통정보를 받는 방식이다.

서울대가 연구 중인 자율주행차량 '스누버(SNUver)'는 6개의 신호등 및 보행자 돌발 횡단 상황 등이 만들어진 캠퍼스 내 5km 구간에서 V2X와 영상기반 차량신호등 인식 기술 등을 검증했다.

기존 스누버는 레이저를 이용해 거리를 측정하는 '물체인식기술(LiDAR)'을 기반으로 자율주행을 선보였다. 이번엔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를 활용해 신호등과 보행자 움직임을 파악함으로써 주행 안정성을 높였다는 평가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V2X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