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박경. '라디오스타' 캡처

박경, '라디오스타' 출연

블락비의 박경이 나체 사진이 담긴 메시지를 받는다고 고백했다.

박경은 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당황스러울 때가 많다고 토로했다. 일부 팬들이 박경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으로 나체 사진을 보낸다는 것.

박경은 "너무너무 많이 온다"며 "해외 팬은 나체에 내 이름을 쓰고 '널 위한 선물'이라고 보낸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사진을 계속 받느냐", "저장 하느냐" 등의 질문을 퍼부으며 박경을 집요하게 괴롭혔다. 결국 박경은 "정성이라서 저장은 했다"고 말을 더듬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가 "그럼 도대체 뭐가 문제라는 것이냐"꼬 따지자 박경은 "문제라고 한 적은 없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