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현대차 파업은 귀족노조의 생떼파업"

입력 2016-10-06 08:58 수정 2016-10-07 11:26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6일 현대차 파업 사태에 대해 “명분도 실리도 없는 귀족노조의 상습적 생떼 파업으로, 취업준비생과 협력업체, 지역상공인 등 모두가 피해를 보고 있다”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태풍 ‘차파’로 인해 울산 생산공장도 가동이 중단됐다”며 “파업이 계속된다면 정부는 긴급조정권 발동 등 모든 조치를 검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등 야(野) 3당이 추진하는 고(故) 백남기 농민 사태 진상규명을 위한 상설특검 요구안과 관련,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여야 합의를 거치지 않고서는 어떤 특검안도 본회의에 부의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정세균 국회의장이 또다시 야당의 입장에서 국회법 절차를 어기면서까지 백남기 특검안의 본회의 의결을 기도한다면 '제3의 정세균 파동'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