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차바' 현대차 울산공장 2공장, 이틀째 가동중단

입력 2016-10-06 07:59 수정 2016-10-06 07:59
태풍 차바로 침수된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2공장이 이틀째 생산라인이 멈췄다. 2공장은 싼타페와 아반떼 등을 생산한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6일 현재까지 2공장을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전 6시45분 출근하는 1조 근무자도 조업하지 않고 시설과 안전점검 등에 나서고 있다. 현대차 측은 "밤 사이 복구에 힘써봤지만 토사가 섞인 물 등이 들어차 이를 안전하게 제거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오후 3시30분 출근하는 2조 근무자가 일하기 전에는 생산라인을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전날 태풍 때문에 엑센트와 밸로스터 등을 생산하는 1공장도 물이 들어차면서 일시 조업을 중단했었다.

현대차 울산공장 출고센터에서도 차량 수백 대 가운데 수십 여대의 차량이 물에 잠겼다. 현대차는 "침수된 차량이 아닌 다른 새 차를 고객에게 인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