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줄리아드 음대를 32년 동안 이끌어오며 세계적 수준의 음악학교로 키워낸 조지프 폴리시 총장(68)이 물러난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5일 폴리시 총장이 2018년 6월 줄리아드 총장에서 물러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1984년 줄리아드 총장에 취임한 그는 미국 뉴욕 문화예술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무대 밖' 인사의 한 명으로 꼽혀온 인물이다. 시대변화에 맞게 줄리아드의 운영과 교육정책에서 획기적인 시도를 많이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