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미국 증시가 경제지표 호조에 상승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12.58포인트(0.62%) 상승한 18,281.0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9.24포인트(0.43%) 오른 2159.73, 나스닥종합지수는 26.36포인트(0.50%) 높은 5316.02에 장을 마감했다.

경제지표 개선으로 연내 기준금리 인상 기대가 높아져 금융주가 강세를 보였다. 유가 급등에 에너지업종도 상승했다. 금융업종이 1.5% 올라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고, 에너지도 1.4% 오름세를 나타냈다.

미국 공급관리자협회(ISM)는 9월 비제조업 지수가 57.1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53.1을 크게 웃돈 것이며 80개월 연속 확장세를 보인 것이다.

고용 지표는 부진했다. 미국의 고용 분석업체인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은 9월 비농업 부문 민간고용이 15만4000명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17만3000명 증가를 밑돈 것이며 지난 4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투자자들은 7일 발표되는 9월 비농업부문 고용 현황에 더 주목하고 있다. 금리 인상 여부를 더 정확하게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트위터의 주가는 이번 주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는 보도로 5% 넘는 상승세를 기록했다. D램 업체인 마이크론은 부진한 실적 전망에 0.6%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미국 원유재고가 5주 연속 감소세를 나타내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물 가격은 배럴당 1.14달러(2.3%) 오른 49.8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6월 29일 이후 최고치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