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한진해운 대체선박 정기서비스로 전환

입력 2016-10-05 16:26 수정 2016-10-05 16:26
현대상선이 ‘한진해운발(發) 물류대란’해소를 위해 지난달 9일부터 시작한 미주노선 대체선박 투입을 정기 서비스로 전환하기로 5일 결정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미주노선이 활성화되면 한진해운 사태 이후 미국 LA 롱비치터미널에 적체된 빈 컨테이너박스가 소진됨으로써 터미널 운영 및 국내외 물류 흐름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현대상선의 신규 노선은 중국 상하이, 광양, 부산, LA를 기항하며 4000~6000TEU(1TEU는 6m짜리 컨테이너1개)급 컨테이너선 5척이 투입된다. 오는 14일부터 매주 1회 운항한다. 현대상선은 “그동안 한진해운 대체선박 투입으로 일부 손실이 있었으나 기존 및 신규 고객들과 신뢰를 구축하는 계기가 됐다”며 “미주노선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