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시티

제18호 태풍 ‘차바’의 피해 소식이 SNS 등 인터넷을 통해 전해지는 가운데, 부산 해운대 고급 아파트 단지로 널리 알려진 ‘마린시티’ 상황이 각종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빠르게 전파됐다.

5일 오전부터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 상황'이라며 사진들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 중에는 "아파트 단지가 물바다가 됐다"는 부산 해운대 아파트 ‘마린시티’의 모습과 함께 "단지내에서 물고기가 잡혔다"는 인증샷도 포함됐다.

사진에 따르면 제방을 넘은 파도 때문에 마린시티 아파트 단지가 바닷물로 가득 찼고, 도로는 아예 침수되기도 했다.

현재는 교통이 통제된 상태며 일부 시민들은 "영화 어벤져스의 현장과도 같다"며 참담함을 금치 못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