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개발원, 간편심사 활성화로 고령층 장기손해보험 가입 증가

입력 2016-10-05 14:36 수정 2016-10-05 14:51
보험사들이 유병자와 고령자 간편심사보험의 판매를 늘리면서 60대 이상 고령층의 장기손해보험 가입률이 크게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보험개발원은 최근 5년간 국내 장기손해보험 가입률을 연령대에 따라 분석한 결과 60대의 가입률이 2011년 31%에서 지난해 54%로 늘었다고 5일 밝혔다. 70대 이상의 가입률은 2011년 4%에서 지난해 11%로 늘어났다.

보험개발원은 지난해 말 금융당국이 보험상품 자유화 로드맵을 발표해 상품개발 규제가 완화되면서 이런 틈새 상품이 활성화됐다고 설명했다. 보험사들은 계약 심사를 완화해 만성질환 등 질병이 있어 보험가입이 어려운 이들도 가입할 수 있도록 한 간편 심사 상품과 고지항목·대상기간을 축소한 간편 고지 상품 등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이들은 일반인 대상의 상품보다 가입 문턱을 낮춘 대신에 보험료를 일반 상품의 120∼150% 수준으로 높인 것이다.

다만 보험개발원은 이런 상품이 새로운 영역인 만큼, 실적에 따라 일정 기간마다 보험료를 조정하는 갱신형 상품으로 운영하거나 계약관리 단계에서 건강관리서비스를 활용하는 등 보험사들이 리스크 관리도 병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29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00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