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차바 영향권 울산 피해 속출…시간당 최고 124㎜ '물폭탄'

입력 2016-10-05 13:01 수정 2016-10-05 13:01
제18호 태풍 '차바'의 영향권에 든 울산에서는 시간당 최고 124㎜의 비가 내리면서 주민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000가구가 정전되고, 시내외 외곽 도로 곳곳도 침수돼 교통이 통제됐다.

이날 오전 9시께 동구 동부동에서 전선이 끊어지면서 동부초등학교 일원 아파트, 주택, 빌라 등 약 2000가구가 정전됐다.

한전이 긴급 복구에 나서 전력은 1시간 만에 다시 공급됐다.

오전 9시20분께는 중구의 한 주택 담장이 강풍에 넘어졌다.
당시 담장 옆을 지나는 사람이 없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차된 차량 일부가 파손됐다.

또 돋질로, 두왕로, 산업로 등 주요 도로 곳곳이 침수·통제돼 차량 통행이 제한되고 있다.

시 외곽인 울주군 삼동면 삼동체육관 주변 도로와 언양읍 일대 도로 등도 침수돼 통행에 차질을 빚고 있다.

울산에서는 12시 현재 강수량 300여㎜를 기록 중이다.

북구 매곡동에는 시간당 124㎜의 비가 쏟아지는 등 총 370㎜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